[환경과조경] 성하 스마트 관수, 나무가 원할 때 수분 보충

관리자
2022-08-29
조회수 891


스마트공간기획전문 기업 성하가 기상과 토양 상태에 따라 나무가 필요할 때 자동으로 물을 주는 스마트 수목관리 시스템을 개발했다. 성하는 IoT 기술융합 조경디자인을 기반으로 사용자 활동을 분석하고 조경시설물의 기획부터 설계·제작·설치·사후관리까지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이다. 


이번에 개발한 IoT 스마트 수목관리 시스템은 조경 분야에서 26년간 실무 경험을 쌓은 남상효 대표가 직접 경험한 현장에서의 시공·관리상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한 고민에서 나온 결과물이다. 조경공간 준공 후 2~3년의 하자책임 의무가 주어지며, 민사소송은 10년까지 가능하기 때문에 하자관리는 조경시공회사의 존폐를 결정하는 중요한 영역으로 알려져 있다. 


물론 공사과정에 문제가 없었다면 ‘하자’ 책임을 질 필요가 없지만, 수목 고사 요인에는 다양한 변수가 작용하기 때문에 그 책임이 시공사에 있는지 사용자에게 있는지 판가름하기 어렵다. 특히 시공과 관리 사이에서 쟁점이 되는 부분이 물주기다. 조경관리에는 많은 어려움이 있지만, 가장 기본이 되면서도 관수에서 많은 문제와 갈등이 발생한다는 것이 업계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성하 관계자에 따르면 기술의 발달과 코로나19로 인해 관리의 효율성 증대와 관리비용 절감을 위해 간편한 비대면 관리 선호도가 증가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반려식물에 대한 관심 증가로 조경 관련 시장이 더욱 확대될 것이란 분석도 나오고 있다. 


실제 통계청(2020)에 따르면 조경 시장이 확대됨에 따라 조경관리 및 유지 관리서비스업 시장이 확대될 전망이다. LH연구원(2017)에 따르면 기후온난화, 도시환경 등 다양한 영향 요인으로 인해 최근 무강우 일수가 증가함에 따라 수목 고사율이 증가함으로써 관수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 


이에 시공사에서도 하자관리 기간 물주기에 많은 신경을 기울이고, 시공 당시 타이머에 의한 자동관수 시스템 또는 무동력을 활용한 저면관수를 적용하고 있다. 시공회사들은 하자 관리 기간 관수를 위해 좁은 공간에서는 물조리개·물주머니를 활용하고, 넓은 공간에서는 호스와 물차 등을 활용해 식물에 물을 공급한다. 하지만 이러한 관수 관리가 불편하고 비효율적이란 지적이 꾸준히 제기됐다. 


이러한 불편함을 개선하기 위해 타이머에 의한 자동관수 시스템이 도입됐으나 이 또한 비효율적이란 지적이 있다. 나무가 필요한 것보다 많은 물을 공급해 수자원을 낭비하고, 물의 과다 공급으로 오히려 수목 고사 요인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저면관수는 전력 및 수자원을 절약하기 위해 하부의 수분을 끌어 올린다. 무강우 시 수분이 부족해 별도의 관수가 필요하며, 자동관수 설비 도입 시 추가비용이 발생하는 단점이 있다. 성하의 ‘IOT 스마트 수목관리 시스템’은 이러한 현장 경험과 실증 연구를 바탕으로 개발됐다. 


토양의 온도, 습도, 대기 환경 정보 등의 데이터와 기상예보를 연계해 필요한 때 자동으로 관수하는 인공지능 시스템이다. 토양 온·습도를 측정하는 통합된 디바이스를 기반으로 기상예보와 연계한 데이터를 가공, 전처리, 학습된 데이터를 트레이닝 후 최상의 인사이트 모델로 관수를 실시한다. 또한 웹과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관리자가 토양 현황 등을 실시간 모니터링할 수 있다. Wifi, Lora 등 설치 대상지에 적합한 통신방식을 활용해 적용할 수 있으며, 사업 확대 시 자체 웹, 어플리케이션 및 서버 구축으로 안정적인 사용이 가능하다. 소규모의 옥상녹화부터 정원, 공원, 골프장 등 광범위한 대상지에 적용할 수 있다. 


이 시스템은 센서를 통해 수목이 필요한 물과 양분의 정도를 측정해 정확한 상황 파악 및 신속한 문제 해결이 가능해 비용 절감 및 관리 편의성을 극대화한 것이 특징이다. 성하 관계자에 따르면 사회·환경적 측면에서 고사율 저감에 따른 경관 개선, 녹지 유지에 따른 사회적 비용 절감, 열섬현상 완화및등 미기후 조절에 따른 에너지 및 비용 절감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경제적인 측면에서 보면 관수량과 관수 시점을 예측해 물관리를 함으로써 업무의 효율을 높일 뿐만 아니라, 불필요한 관리비 지출을 절감할 수 있다. 식물 생육환경 개선으로 고사율을 낮춰줌으로써 낮아지는 관리비도 경제적 이점이란 설명이다. 또한 성하 관계자는 ICT와 융합을 통한 스마트 생태계 환경 구축으로 ‘인공지능 조경산업’으로 진입하는 마중물이 되는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남상효 성하 대표는 “현재 IoT 부문에서 사용되는 센서는 수입 제품에 의존해 단가를 높이는 요소가 되고 있다. 이에 실증 연구를 통해 자체 센서를 개발해 측정능력도 독일 제품에 버금가면서 가격 경쟁력을 갖추도록 현장 테스트 중이다. 비용 절감 및 설계·시공 효율 극대화를 위한 경관조명 접목 방안도 연구 중이다. 


현장 경험을 바탕으로 저비용, 고효율의 최적화 시스템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시공 당시부터 이러한 시스템을 도입함으로써 하자관리에 들어가는 노력과 비용을 줄인다면 식재공사 회사 경영상태 개선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출처: https://www.lak.co.kr/news/boardview.php?id=12944


0 0

TEL. 031-425-5164

FAX. 031-425-5167

ADDRESS. 안양본사

안양시 동안구 시민대로 248번길 25 1104호

(관양동, 경기창조산업안양센터)

EMAIL. (대표메일) sungha0405@hanmail.net  

Copyright  © SIGNALTREE 2022. All Rights Reserved.

TEL. 031-425-5164

FAX. 031-425-5167

ADDRESS. 안양본사

안양시 동안구 시민대로 248번길 25 1104호

(관양동, 경기창조산업안양센터)

EMAIL. (대표메일) sungha0405@hanmail.net  


Copyright  © SIGNALTREE 2022. All Rights Reserved.